조회 수 217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소녀시대를 컴백을 기다렸던 사람들에겐 여성부가 바라는 우상의 재림의 대표인물 쯤 된다. 주변을 둘러봐도 열에 일곱 여덞 사람은 소녀시대가 누군지 각인 되고 9명의 이름도 외울 만큼의 인지도도 형성되었다. 하지만 왜 그럴까 하는 진지한 물음에 답하긴 어려웠다. 그 의문에 내가 말해줄 수 있는 건 다음에 언급 될 소시 디스코그래픽의 견해로 나만의 소녀시대 담론을 형성시켜 보도록 하겠다. 명백히 [Run Devil Run 리패키지 음반 자랑]으로 시작 된 계기였지만 명제는 소녀시대 디스코그래픽의 재현이다.

 

P111023009.jpg 소녀시대 인지도를 높게 형성 되었던 계기는 09년 걸그룹 신드롬의 가장 컸다. 당대 소녀시대와 어깨를 나란히 하던 원더걸스를 간과하기 어렵다. 원더걸스는 07년 하반기 노바디를 원츄하며 어른 아이 하나 할 것 없이 UCC의 동영상을 올리며 대중 매체엔 끊임없이 아이돌을 외치며, 편협 된 아이돌 댄스 음악의 강력한 시너지를 알게 되었다. 그리고 아이돌에 대한 인식과 팬덤에도 미묘한 변화가 일구며, 아이돌 팝의 편견의 징후가 보이며 아이돌 팝의 강세로 이어지다. 갑자기 미국으로 건너간다.

 

아이돌계에 큰 벽이 국내 시장에 부재하자마자 소녀시대는 알량한 댄스음악으로 대세에 역 이용하여 적절하게 자신의 페이스로 돌렸다.. 운이 좋았던 것이다. [gee.gee.gee] 신드롬 [소원을 말해봐]로 원더걸스에 못지 않는 대중의 선동을 가하여 09년 전,후반기 성공적인 활동을 마치고, 대한민국 최고의 걸그룹으로 급 부상하였다. 그리고 자신들만의 레퍼런스를 갖추기 위한 또 하나의 새로운 무기를 준비 했다.

 

지금까지 자신들에의 존재을 알려 준 팬덤들에게 헌정음반 징후쯤 되는 oh~와 런데빌런 음악으로 전 국민오빠들을 상대로 선동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소녀시대의 음악적 감성은 홍대 싱어송 라이터들처럼 치유와 감성이었다면, 이젠 이성에게 적극적인 애정을 갈구하며 자극적인 단어들을 사용함으로써 이성에 대한 고백을 서슴치않게 된다. 그렇게 신비롭고 비밀스러웠던 소녀들의 이미지는 한꺼풀 벗겨졌다.

 

당시 소녀시대 입장에서 보자면 그 모습은 일종의 엔터테이너적인 변화로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넘처나는 수요에 감당하려면, 무언가 자극적인 요소가 필요했던 셈 이다. 여기서 급변하는 소녀시대 음악으로 당시 음악의 대세에 따르지 않은 대가성에 뭔가 제동이 걸려 버린다. oh~프로모션 영상 엔딩엔 블랙소시를 등장시켜 허구의 이미지들의 서로 대립시키는 이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SF 프로모션 만들어 화제를 만들곤 했다. 이후 밝혀진 블랙소시 등장 시킨이유는 [Oh] 후속곡인 [Run Devil Run] 암시한 영상으로 대략 홍보용으로 꿤을 낸 것이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런데빌런의 흥행은 부진했다. 이런 소녀시대의 큰 변화엔 팬덤들은 자연스럽게 수용할지 몰라도 군림들은 그렇지 않는다. 여전히 아이돌에 대한 강박적인 이미지가 심화되어있는 상태에서 [Run Devil Run] 같은 무성적인 이미지는 마케팅적으론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대중들은 [소녀시대,baby baby,gee.gee.gee]의 소녀적인 이미지가 주류이다. 그래서 사실 상 [Run Devil Run]은 실패다.

 

 

 

21498.jpg

 

 

확실히 군림들의 입맛엔 런데빌런은 별로다. 가볍게 듣기엔 신스팝이 제대로인건 확실하지만, 장르특 상 어떤 식으로 표현하느라에 따라 틀려진다. 화사하고 명징이 강한 신디리프로 구현 된 낭랑한 이미지, 묵직하고 바운스와 훅으로 강렬한 성격이 결합 된 카리스마, [Run Devil Run]은 후자 쪽에 속하고 대중들의 입맛은 전자에 가깝다. 물론 유로팝이 더 절대적이긴 한데, 가끔은 후자 쪽 신스팝이 통할 때도 있다. 실시간 순위권을 통계해보면 신스팝 종류 중에서도 전자 쪽의 순위권이 가장 높다는 통계결과를 놓고 보면, [Run Devil Run] 추락은 성립 된다. 사실 본격적인 일렉트로닉 힙합의 보급과 디지털 입김이 강해진 까닭 때문에 전자든 후자든 대중들의 선호는 통일 될 줄로만 알았는데 역시 기존 소녀시대 이미자와 최신 트렌드와의 괴리는 컸나 보다. 뭐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말 이다.

 

지금까지 소녀시대 디스코그래픽 담론의 속셈은 어제 도착 한 [Run Devil Run]을 알리기 위한 보탬 혹은 자랑글이었다. 솔직하게 난 [Run Devil Run] 취향이다. 유로팝 처럼 낭랑한건 오글거려서 못참는다.(에프엑스는 열외) 그렇다고 하위장르인 유로팝을 멸시하는 것 또한 아니다. 좋은 건 좋은 것이고 싫은 것은 싫은 것이다. 취향이란게 변덕스러운 것아니겠는가, 아무튼 [Run Devil Run] 받은 후 흥분을 감출 수 없을 만큼 좋다. 도착 한 앨범의 모습을 본, 본인은 눈빛에서 레이저 빔이 나올듯 처다 본다. 하드케이스 특성은 나의 컬렉션을 1순위다. 흔한 알루미늄 케이스 보단 하드케이스가 좋다, 속을 열어보니 속지가 보인다. 또 다시 의문의 여성이 보인다.(너 윤아지?) 그리고 검은 바탕의 킬힐이 프린팅 된 시디를 보며 묘한 매력이 느껴진다.

 

다시 속지를 들춰보고 거기에 9명의 화보집을 천천히 살펴본다. 역시 유리 몸매는 놀랍다. 그렇게 소녀시대 [Run Devil Run] 리패키지를 잘 샀다는 유희 속에서도 난 리패키지에 수록 된 음악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다. 나에겐 조금 특별 한 [Run Devil Run], [oh~]는 명백히 팬덤들을 위한 팬서비스 곡 이다. 커플링 곡 [쇼 쇼 쇼]는 별볼일 없다, R&B와 어쿠어스틱 스트링이 점칠 된 [별별별]은 클리셰의 정점이다. 다른 건 넘보기도 싫고, 그나마 들어줄 건 [좋은 일만 가득한] 보사노바 풍 음악은 아침 알람으로 듣기엔 최적이다. 결국 [Run Devil Run] 앨범이 쓰임세는 앨범장의 빈곡을 채우느라 여념없는 매니아 수집병에 보태는 꼴 이다.

 

변명을 늘어 놓고 싶을 정도로 [Run Devil Run 리패키지]를 구입했다는 건 아직도 소녀시대 팬덤에 머물었던 지난 나의 모습이 다 잊혀진게 아닐지도 모르겠다. 언제 철들어야 SM 고리에서 벗어 날까 심히 걱정스럽다. 그런 의미에서 SM엔터테이먼트는 최상의 이미지를 구현하는 오빠,언늬를 대변하는 대중들의 컨설팅 소속사 이다. 난 그 사람들의 고객이고 그들은 끊임없이 상담해 준다. 나를 위해서 그리고 오빠 언늬들을 위해서..." 대중들 위한 유흥물을 끊임없이 제공하는 중 이다. 우린 자연스럽게 먹고즐기는 삶에 권태가 들지 않도록, SM은 우리들의 유흥을 위해 자본논리로 만들어 낸 시스템으로 유흥을 끊임없이 즐긴다. 그 대표는 SM이 만들어낸 틴 스타, 소녀시대다.

  • profile
    [레벨:50]id: sclibrarysclibrary 2012.10.04 13:27
    전 이 앨범을 윤도현씨가 리메이크한 이후에 들어봤습니다.

    리메이크 곡이 더 좋은건 제 취향이려나요. ㅎ

  1. [Jazz] Pat Metheny Unity Group - Kin(<-->)

    Date2014.02.28 By[레벨:5]id: 헤비메탈할렐루야헤비메탈할렐루야 Views1325
    Read More
  2. [Jazz] Mehliana - Taming The Dragon(2014)

    Date2014.02.28 By[레벨:5]id: 헤비메탈할렐루야헤비메탈할렐루야 Views1395
    Read More
  3. 산울림 1 , 2 , 3 집 재발매

    Date2014.02.25 By[레벨:5]해바라기믿음 Views1286
    Read More
  4. [Retro pop] 에이핑크 - hush(허쉬)

    Date2013.03.10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3811
    Read More
  5. [컬럼] 이브(eve)라는 밴드 그리고 g.고릴라 단상

    Date2013.02.2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3453
    Read More
  6. [K-POP] 에일리(Ailee) - 보여줄게

    Date2012.12.21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3344
    Read More
  7. [K-POP] HYUNA(현아)- 'Ice Cream'

    Date2012.11.14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4193
    Read More
  8. [Classic] The Greatest video game music 우연히 알게된 정말 괜찮은 앨범

    Date2012.10.26 By[레벨:5]id: SILVEREARSSILVEREARS Views8432
    Read More
  9. Rihanna(리안나) - Diamonds

    Date2012.10.18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18224
    Read More
  10. (Southern hip hop) 미스에이(Miss-A) - Independent Women Part Ⅲ

    Date2012.10.1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628
    Read More
  11. [단상] 싸이 - 강남스타일

    Date2012.10.13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705
    Read More
  12. [POP] 보아(BoA) - Only One

    Date2012.10.09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714
    Read More
  13. [K-POP] 우연이라 말할 수 있을까. 오렌지 카라멜

    Date2012.10.08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509
    Read More
  14. [비평] 통제를 벗어난 원더걸스, Wonder Party에서 나타난 문제점

    Date2012.10.0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3072
    Read More
  15. No Image

    [산문] 미숙한 사랑, 예은

    Date2012.10.0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6359
    Read More
  16. [Rock/core] 트랜스 코어의 혁명, Fear, and Loathing in Las Vegas

    Date2012.10.0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12175
    Read More
  17. 미스에이(MISS-A)라는 걸그룹 계보

    Date2012.10.0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153
    Read More
  18. [컬럼] 감정노동에서 감정방송으로 전이 된 예능계

    Date2012.10.06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505
    Read More
  19. [POP] Wonder Girls 2nd Album Wonder World

    Date2012.10.03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367
    Read More
  20. [POP] 소녀시대 2nd Run Devil Run

    Date2012.10.03 By[레벨:7]id: HIZAKIHIZAKI Views217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