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296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pink_2011_6798718726628721072.jpg

 

지금껏 수 많은 레퍼런스 헤드폰을 사용해 왔었다. 헤드폰 구입하는데 많은 투자를 하는 열정적인 유저이기도 했고 지금은 열혈 유저 커리어를 넘고 지금 껏 쌓아온 노하우로 이젠 음악적 유희를 즐기는 권태기에 접어들었다. 초보땐 대부분 좋은 소리를 찾기 위해 누구나 다 무분별하게 장비를 구입하는 일련의 과정을 겪는 건 당연하다. 아무 것도 모르는 상황에서의 자기당착스러운 본인만의 명기를 찾기란 어려운 법, 즉 자기만의 헤드폰에 당면하기 위해선 여러 경험이 필수인게 사운드 세계다. 본인은 복잡하고 일방적인 사운드 세계에서, 결코 자기 긍지 없이는 헤집어 나올 수 없는 이 사운드 맥락을 잡았다. 그리고 나만의 사운드를 찾으며 피드백과 타인의 구입 권유의 유혹을 뿌리첬다. 지난 날 이렇다 할 방법을 찾지 못했던 자신만의 방법을 찾은 것이다.

 

가끔씩 자기당착에 빠졌다는 회의감에 빠져들때도 있다. 이 사운드가 과연 어느 누구에게나 수용할만한 사운드인지 정말로 좋은 소리인지에 대해 아무에게나 블라인트 테스트를 하면 내가 모르는 새로운 단점이 나올지도 미지수다. 솔직히 헤드폰의 사운드란게 엄연히 브랜드 특성에 맞게 나오는 것 이기 때문에 그 특성에 변화의 여지를 주기란 무척 어려운 법이다. 물론 물리적인 영향으로 인해 소리의 대역폭에 변화를 주는 증폭(AMP)의 영향도 있을 것 이고 각기 다른 케이블 특성으로 인해 오늘 들었던 소리가 내일은 또 다른 소리로 변하는 변화의 여지는 주는 제반기기의 영향이 타인에겐 어떠한 반응이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모든 것을 고려해보면 내가 생각하는 절대적인 기준은 불식되버리고, 지금 내가 즐기고 있는 유희는 자기당착이란 자신만의 세계로 빠진 원인이다.

 

자기당착은 나쁜 것이 아니다. 다만 누군가에게 나의 사운드 맥락을 누군에게 권유할땐 무척 조심해야한다는 것이다. 보통 초보 유저들은 아무 것도 모르는 상황에서 고가의 헤드폰 구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자기딴에는 신중한 구매라고 말하지만, 결코 신중한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참고서라 불리는 사용기를 읽고는 충동적으로 구매하는 유저가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사용기는 개별적인 요소이다. 결코 그 사용기가 그 헤드폰의 소리를 대변해주는 것이 아니다. 오직 타인의 말을 듣고 청음이란 보증도 없는 상황에서의 무분별하고 기준도 없는 글이야말로 불순한 의도를 포명하는 자기당착이란 소리다. 그러나 초보는 좋은 소리를 분류하기 어려운 상황이란 걸 짐작하면, 오늘 날 헤드폰 구매의 사용기를 할애하는 이유가 바로 사용기 여기서부터 시작되고 있었던 것이다. 의도가 불분명한 사용기는 지나친 관행에 불과하다. 본인은 사용기를 사용기로 알아두길 권장한다.

 

한편 PRO900/HD600의 비교하고 있다. 두개의 특성은 다를지 언정, 두 헤드폰이 재현하고자하는 의도는 같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일률적인 특성은 650/PRO900이 기준인데, 의도는 PRO900/HD600가 더 공통된 점이 많다고 보여지고 있다. 아직까진 말씀드리긴 곤란하지만 언젠가는 글로 옳겨질 것이다. :)

  • profile
    [레벨:50]id: sclibrarysclibrary 2013.03.11 15:26
    이런 의견 개진 환영합니다 ^^

    저는 리뷰어지만, 항상 청음을 권해드리고 있습니다. 정보에 체험이 더해저야 자신의 상황에 맞는 좋은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겠지요.
  • ?
    [레벨:1]유영현님 2015.03.31 21:02
    나만의 사운드를 찾기 위해서는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는 말
    잘배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지금까지 측정치와 씨름한 결과를 모두 내뱉습니다. file [레벨:2]잡금귀 2015.07.12 633
16 쿼드비트3 EQ - DF 기준 플랫 4 file [레벨:2]잡금귀 2015.06.27 1548
15 q701저음감소로 k701의 느낌 내기 3 file [레벨:4]기리 2014.04.16 2897
14 이 무슨 당당함인가 3 [레벨:4]기리 2014.03.22 1317
13 DIY용 플러그를 샀는데 어디가 왼쪽이고 어디가 오른쪽이야? 1 file [레벨:4]기리 2014.03.18 2006
12 처음으로 풀사이즈 헤드폰을 샀는데 소리가 이상하다면? 1 file [레벨:4]기리 2014.02.25 2199
11 mmcx 케이블을 손상없이 분리해보자. file [레벨:4]기리 2014.02.24 8624
10 [번역] 귀 사이에서 - 헤드폰 측정의 기술과 과학 by Keith Howard (Stereophile Magazine) 7 file [레벨:1]당근 2013.08.23 7009
9 크레신 C750H 포함 헤드폰/이어폰 44~49% 할인 file [레벨:4]id: 쿼티쿼티 2013.06.06 2978
» [팁 아님] 헤드폰 단상 2 file [레벨:7]id: HIZAKIHIZAKI 2013.03.10 3296
7 atrio시리즈의 탄생과 배경 1 file [레벨:7]id: HIZAKIHIZAKI 2012.10.18 3970
6 코스(KOSS) 이어클립/헤드폰 판매처 1 file [레벨:4]블루사운드 2012.10.11 4521
5 O2 앰프 기판 회로도 공개 2 file [레벨:2]스클 2012.10.08 5493
4 손쉅게 이어폰 줄 감는 방법 3 file [레벨:7]id: HIZAKIHIZAKI 2012.09.25 4259
3 뻔한? 이어폰, 헤드폰 줄 정리 팁 3 file [레벨:2]스클 2012.09.13 4120
2 당연한 이어폰 보관법 2 file [레벨:2]스클 2012.09.13 6769
1 유저음향 팁 공지 file [레벨:50]id: sclibrarysclibrary 2012.09.06 2414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E Login